DSC_0496.jpg  

                                                                                            2011년1월1일, 엘핀


 

  송구영신

                   류관순


우리 

저마다

규율이 있다는 이유로

삶이라는 신나는 놀이를 

즐기지 못했어

주어진 인생을 감당 하기위해 

탐욕과 경쟁의 밤길에서 

두렵고 외로워서 비틀거렸지 

책임을 다하느라 안간힘을 썼잖아


격노한 엄동에 

얼어붙지 않고 

칼 세운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기위해 

깨부셔야 속살을 내비치는 

호두의 각질로 

무장을 한 채 

입은 웃지만

가능한 눈동자는 무표정이였어


내 것이 아닌 세상속에서

공짜를 누리며 살고있는 우리야

말을 적게하고

사랑을 많이해서

평화롭고 행복한 마음을 키우면 좋겠어

하하

진짜 웃음은 눈이 웃어야 한대


내일은

눈이

입보다

더 활짝 웃어줄거야               04/12/2017, 과거로 가버리는 2017년